기사 (전체 62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영암人 · 영암in] “딸에게 친정엄마는 사랑이자 아픔이죠”
여성, 영암에살다지난해 영암군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여성의 성장과 안전, 행복이 보장되는 곳’이라는 뜻의 여성친화도시. 영암 속에서 치열하고 당당하게 살아가고 있는 여성들을 만나 때로는 기쁘고, 때로는 슬펐던 그녀들의 인생이야기를 들어본다. ...
신은영 기자  2020-07-31
[영암人 · 영암in] “내 아이의 교육보다 살아갈 환경이 더 중요하죠”
여성, 영암에살다지난해 영암군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여성의 성장과 안전, 행복이 보장되는 곳’이라는 뜻의 여성친화도시. 영암 속에서 치열하고 당당하게 살아가고 있는 여성들을 만나 때로는 기쁘고, 때로는 슬펐던 그녀들의 인생이야기를 들어본다. ...
신은영 기자  2020-07-24
[영암人 · 영암in] [영암인]“참된 봉사정신 실천하는 클럽으로 이끌고 파”
농민운동가 출신 사회복지 전문가로 봉사분위기 정착 의지지역의 부름에 맞춰 ‘돈 안 되는 일’만 도맡는 진짜 일꾼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활동을 펼쳐온 국제라이온스협회 355-B2지구 영암라이온스클럽이 제51대 이삼행 회장 취임과 함께 더 참...
노경선 기자  2020-07-17
[영암人 · 영암in] [영암인]“누구나 참여 할 수 있는 문턱 낮은 클럽되겠다”
여러 봉사단체서 25년 봉사 펼쳐온 ‘봉사전문가’ 창단 3년을 맞은 국제라이온스협회 355-B2지구 영암여성라이온스클럽 제3대 회장에 정인경 교보생명 영암FP소장이 취임했다.시종 출신인 정인경 회장은 25년여 간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활동...
노경선 기자  2020-07-17
[영암人 · 영암in] “감사할 수 있는 일을 찾아야 행복할 수 있죠”
여성, 영암에살다지난해 영암군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여성의 성장과 안전, 행복이 보장되는 곳’이라는 뜻의 여성친화도시. 영암 속에서 치열하고 당당하게 살아가고 있는 여성들을 만나 때로는 기쁘고, 때로는 슬펐던 그녀들의 인생이야기를 들어본다. ...
신은영 기자  2020-07-09
[영암人 · 영암in] [Store review]‘한국인의 보양식’, 토종닭 백숙의 명가
육회·주물럭·백숙·흑임자죽 ‘코스요리’ 일품호불호 강한 오리백숙도 잡냄새 없이 담백 아삭한 해남더덕으로 만든 더덕무침도 별미 전 국민 열에 아홉은 한 여름 보양식하면 가장 먼저 ‘토종닭백숙’이 떠오를 것이다.가슴이 뻥 뚫리는 진한국물 한...
노경선 기자  2020-07-09
[영암人 · 영암in] ‘집 나간 입맛, 이리 오너라!’
칼칼달달, 쫄깃한 코다리에 고소한 볶음밥 ‘화룡점정’수익 적립금 모아 사회에 환원일반적으로 호불호가 극명한 생선요리 중에 코다리찜만큼 친근한 음식이 있을까.입안 구석구석을 정복하는 매콤하고 달달한 양념에 쫄깃하게 씹히는 식감까지, 푹푹 찌다가도 우르르...
노경선 기자  2020-07-06
[영암人 · 영암in] 정수미 도예가, 도기박물관서 지역작가 인트로전
한국 전통분청의 명맥을 잇고 있는 정수미 도예가의 작품이 영암도기박물관에서 ‘지역작가인트로전’을 통해 소개된다.군서에서 월출산도예공방을 운영하고 있는 정수미 도예가는 서울, 부산 등 국내는 물론 중국과 일본에서도 다수의 전시회를 연 베테랑 작가로 이번...
신은영 기자  2020-07-06
[영암人 · 영암in] “소외된 이웃 살펴 따뜻한 지역공동체 만들 것”
국제라이온스협회 355-B2지구 영암라이온스클럽 제50대·51대 회장단 이·취임식이 지난 2일 기찬랜드 내 야외공연장에서 열렸다.이번 이·취임식에서 제50대 김철진 회장이 이임하고 제51대 회장으로 이삼행 신임회장이 취임했다.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
노경선 기자  2020-07-06
[영암人 · 영암in] [Store review]순대국밥 외길 18년, 장인의 맛 ‘진국명가’
매일 먹는 점심이 그리 특별할 것도 없는 직장인들에게 순댓국은 ‘가성비’ 최고의 메뉴로 통한다. 사람들이 많이 오가는 곳이라면 한두 군데는 쉽게 찾을 수 있을 만큼 접근성도 좋은데다 주머니가 가벼운 직장인들에게 7000원 언저리로 큰 포만감을 선물하기...
노경선 기자  2020-06-26
[영암人 · 영암in] “여성이 살고 싶은 행복마을 만들고 싶어요”
여성, 영암에살다지난해 영암군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여성의 성장과 안전, 행복이 보장되는 곳’이라는 뜻의 여성친화도시. 영암 속에서 치열하고 당당하게 살아가고 있는 여성들을 만나 때로는 기쁘고, 때로는 슬펐던 그녀들의 인생이야기를 들어본다. ...
신은영 기자  2020-06-26
[영암人 · 영암in] “존재하는 모든 것에는 이유가 있죠. 당신도 그렇습니다”
여성, 영암에살다지난해 영암군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여성의 성장과 안전, 행복이 보장되는 곳’이라는 뜻의 여성친화도시. 영암 속에서 치열하고 당당하게 살아가고 있는 여성들을 만나 때로는 기쁘고, 때로는 슬펐던 그녀들의 인생이야기를 들어본다. ...
노경선 기자  2020-06-19
[영암人 · 영암in] [Store review]멈추지 않는 젓가락질, 신북 ‘엄마 쌈밥’
한때는 대한민국 대표 밥도둑으로 군림했던 ‘연탄 불고기’, 지금은 준비과정이 까다롭고 연탄을 구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제대로 된 연탄 불고기를 선보이는 식당을 찾기 어렵다.하지만 쨍쨍 찌는 여름에도 손님들의 만족스러운 한마디만을 기대하며 뜨거운 연탄으로...
노경선 기자  2020-06-19
[영암人 · 영암in] “행복함을 품은 귀농 스토리 쓰고 있어요”
여성, 영암에살다지난해 영암군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여성의 성장과 안전, 행복이 보장되는 곳’이라는 뜻의 여성친화도시. 영암 속에서 치열하고 당당하게 살아가고 있는 여성들을 만나 때로는 기쁘고, 때로는 슬펐던 그녀들의 인생이야기를 들어본다. ...
노경선 기자  2020-06-12
[영암人 · 영암in] [Store review]숨은 ‘커피 맛집’으로 정평 난 ‘카페 시암’
아는 사람이 아니면 찾기 힘든 작은 골목에 자리했지만 어느새 모르는 사람이 없을 만큼 입소문을 탄 카페가 있다.바로 ‘카페 시암’. 이제는 건너편에 영암기록관이 들어서며 많은 사람들이 오갈 거리이지만 예전에는 아는 사람만 찾아오는 말 그대로 숨겨진 ‘...
노경선 기자  2020-06-12
[영암人 · 영암in] “은퇴 후에도 학생들 곁에 남아 지팡이 될 것”
여성, 영암에살다지난해 영암군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여성의 성장과 안전, 행복이 보장되는 곳’이라는 뜻의 여성친화도시. 영암 속에서 치열하고 당당하게 살아가고 있는 여성들을 만나 때로는 기쁘고, 때로는 슬펐던 그녀들의 인생이야기를 들어본다. ...
노경선 기자  2020-06-05
[영암人 · 영암in] [Store review]활어의 싱싱함 그대로 삼호읍 ‘서해수산횟집’
영암은 맑고 깨끗한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남도 문화관광 1번지이다. 특히 월출산이 만들어내는 비경은 답답한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주기 충분하다.볼거리도 풍부한 영암이지만 먹을거리도 풍부하다. 사계절 보양식으로 각광받고 있는 갈낙탕에 청정자연에서 ...
장정안 기자  2020-06-05
[영암人 · 영암in] “모싯잎 송편으로 마을 노인들 용돈벌이 해요”
여성, 영암에살다지난해 영암군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여성의 성장과 안전, 행복이 보장되는 곳’이라는 뜻의 여성친화도시. 영암 속에서 치열하고 당당하게 살아가고 있는 여성들을 만나 때로는 기쁘고, 때로는 슬펐던 그녀들의 인생이야기를 들어본다. ...
노경선 기자  2020-05-29
[영암人 · 영암in] [5.18민주화운동 40주년]“지역의 5·18민주화운동 역사 잊혀지면 안돼”
피 끓는 청년들은 망설이지 않았다. 독재정권이 무고한 민중을 학살하는데, ‘가만히’ 있을 수 없는 일. 누가 가르쳐 주지 않았지만, 불의에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영암까지 이어진 80년 오월항쟁, 그 선두에는 아직 솜털 보송보송한 청년들이 섰다. 교사...
장정안 기자  2020-05-22
[영암人 · 영암in] “우연히 들인 쪽빛이 내 아픔을 보이지 않게 덮어줬죠”
여성, 영암에살다지난해 영암군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여성의 성장과 안전, 행복이 보장되는 곳’이라는 뜻의 여성친화도시. 영암 속에서 치열하고 당당하게 살아가고 있는 여성들을 만나 때로는 기쁘고, 때로는 슬펐던 그녀들의 인생이야기를 들어본다. ...
노경선 기자  2020-05-22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중앙로 17-1(2F)   |   대표전화 : 061-472-1470   |   팩스 : 061-472-1469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7   |   발행처 : 영암언론협동조합   |   발행인 : 박노신   |   편집인 : 우용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용희
Copyright © 2020 영암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