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특집보도]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영암의 재래시장
최근 20여년 인구고령화와 청년인구유출 등에 의한 인구 감소로 지역 상권이 황폐화되어가고 있고 전통시장 또한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전통시장 활성화와 청년실업 문제 해결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취지로 전국에 수많은 청년몰 사업이 진행...
<공동취재> 우용희 편집국장, 장정안 취재부장  2018-06-01
[특집보도] 도깨비가 나올만한 영암의 지역상권
최근 20여년 인구고령화와 청년인구유출 등에 의한 인구 감소로 지역 상권이 황폐화되어가고 있고 전통시장 또한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전통시장 활성화와 청년실업 문제 해결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취지로 전국에 수많은 청년몰 사업이 진행...
<공동취재> 우용희 편집국장, 장정안 취재부장  2018-05-18
[특집보도] 아프니까 청춘이다? 아파할 청춘조차 없는 영암
최근 20여년 인구고령화와 청년인구유출 등에 의한 인구 감소로 지역 상권이 황폐화되어가고 있고 전통시장 또한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전통시장 활성화와 청년실업 문제 해결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취지로 전국에 수많은 청년몰 사업이 진행...
<공동취재> 우용희 편집국장, 장정안 취재부장  2018-04-20
[특집보도] “군민 행복 시대의 뜻 세우고, 완성 위해 정진할 것”
군민행복시대 완성 위해 7대 군정 목표 흔들림 없이 추진채무제로 통해 사상누각(沙上樓閣) 아닌 철옹성 영암건설영암우리신문은 민족대명절 설을 앞두고 전동평 군수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지난 5일 군수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전동평 군수는 전날 갑...
장정안 기자  2018-02-09
[특집보도] 영암지방 적색항일운동의 재조명 - 1932년 영보만세운동의 배경과 성격
독립운동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영보정 만세운동 참가자들에 대한 역사적 재평가와 선양사업 추진을 위해, 전남도의회 경제복지포럼(대표 우승희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를 시작으로 항일독립운동 인정을 위한 지역적 운동이 시작됐다.2015년 8월 12일 주한...
영암우리신문  2018-01-26
[특집보도] 영암지방 적색항일운동의 재조명 - 1932년 영보만세운동의 배경과 성격
독립운동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영보정 만세운동 참가자들에 대한 역사적 재평가와 선양사업 추진을 위해, 전남도의회 경제복지포럼(대표 우승희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를 시작으로 항일독립운동 인정을 위한 지역적 운동이 시작됐다.2015년 8월 12일 주한...
영암우리신문  2018-01-12
[특집보도] 영암지방 적색항일운동의 재조명 - 1932년 영보만세운동의 배경과 성격
독립운동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영보정 만세운동 참가자들에 대한 역사적 재평가와 선양사업 추진을 위해, 전남도의회 경제복지포럼(대표 우승희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를 시작으로 항일독립운동 인정을 위한 지역적 운동이 시작됐다.2015년 8월 12일 주한...
영암우리신문  2018-01-05
[특집보도] 영암지방 적색항일운동의 재조명 - 1932년 영보만세운동의 배경과 성격
독립운동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영보정 만세운동 참가자들에 대한 역사적 재평가와 선양사업 추진을 위해, 전남도의회 경제복지포럼(대표 우승희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를 시작으로 항일독립운동 인정을 위한 지역적 운동이 시작됐다.2015년 8월 12일 주한...
영암우리신문  2017-12-29
[특집보도] 영암지방 적색항일운동의 재조명 - 1932년 영보만세운동의 배경과 성격
독립운동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영보정 만세운동 참가자들에 대한 역사적 재평가와 선양사업 추진을 위해, 전남도의회 경제복지포럼(대표 우승희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를 시작으로 항일독립운동 인정을 위한 지역적 운동이 시작됐다.2015년 8월 12일 주한...
영암우리신문  2017-12-27
[특집보도] 영암지방 적색항일운동의 재조명 - 1932년 영보만세운동의 배경과 성격
독립운동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영보정 만세운동 참가자들에 대한 역사적 재평가와 선양사업 추진을 위해, 전남도의회 경제복지포럼(대표 우승희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를 시작으로 항일독립운동 인정을 위한 지역적 운동이 시작됐다.2015년 8월 12일 주한...
영암우리신문  2017-12-27
[특집보도] 영암지방 적색항일운동의 재조명 - 1932년 영보만세운동의 배경과 성격
독립운동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영보정 만세운동 참가자들에 대한 역사적 재평가와 선양사업 추진을 위해, 전남도의회 경제복지포럼(대표 우승희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를 시작으로 항일독립운동 인정을 위한 지역적 운동이 시작됐다.2015년 8월 12일 주한...
영암우리신문  2017-12-08
[특집보도] 영암지방 적색항일운동의 재조명 - 1932년 영보만세운동의 배경과 성격
독립운동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영보정 만세운동 참가자들에 대한 역사적 재평가와 선양사업 추진을 위해, 전남도의회 경제복지포럼(대표 우승희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를 시작으로 항일독립운동 인정을 위한 지역적 운동이 시작됐다.2015년 8월 12일 주한...
영암우리신문  2017-12-01
[특집보도] 영암지방 적색항일운동의 재조명 - 1932년 영보만세운동의 배경과 성격
독립운동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영보정 만세운동 참가자들에 대한 역사적 재평가와 선양사업 추진을 위해, 전남도의회 경제복지포럼(대표 우승희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를 시작으로 항일독립운동 인정을 위한 지역적 운동이 시작됐다.2015년 8월 12일 주한...
영암우리신문  2017-11-27
[특집보도] 영암지방 적색항일운동의 재조명 - 1932년 영보만세운동의 배경과 성격
독립운동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영보정 만세운동 참가자들에 대한 역사적 재평가와 선양사업 추진을 위해, 전남도의회 경제복지포럼(대표 우승희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를 시작으로 항일독립운동 인정을 위한 지역적 운동이 시작됐다.2015년 8월 12일 주한...
영암우리신문  2017-11-20
[특집보도] 환상 가득 신재생…현실엔 ‘헛물 에너지’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영암 활성산 풍력발전이 운영된 지 4년가량 지났지만 그에 따른 잡음은 현재진행형이다. 아직 풍력발전으로 인한 고통이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삼호읍와 시종면 등 또 다른 지역에 대규모 풍력단지 건설 계획이 세워지고 있다. 본지는 지...
<공동취재> 우용희 편집국장, 장정안 취재부장  2017-11-10
[특집보도] 해상풍력발전의 메카 영광군…2012년 이후 급속 개발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영암 활성산 풍력발전이 운영된 지 4년가량 지났지만 그에 따른 잡음은 현재진행형이다. 아직 풍력발전으로 인한 고통이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삼호읍와 시종면 등 또 다른 지역에 대규모 풍력단지 건설 계획이 세워지고 있다. 본지는 지...
<공동취재> 우용희 편집국장, 장정안 취재부장  2017-10-13
[특집보도] 풍력발전 최적입지 갖춘 제주…주민들엔 ‘혐오시설’일 뿐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영암 활성산 풍력발전이 운영된 지 4년가량 지났지만 그에 따른 잡음은 현재진행형이다. 아직 풍력발전으로 인한 고통이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삼호읍와 시종면 등 또 다른 지역에 대규모 풍력단지 건설 계획이 세워지고 있다. 본지는 지...
<공동취재> 우용희 편집국장, 장정안 취재부장  2017-09-22
[특집보도] 무형자산 ‘바람’…대체 에너지 자원으로 탈바꿈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영암 활성산 풍력발전이 운영된 지 4년가량 지났지만 그에 따른 잡음은 현재진행형이다. 아직 풍력발전으로 인한 고통이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삼호읍와 시종면 등 또 다른 지역에 대규모 풍력단지 건설 계획이 세워지고 있다. 본지는 지...
<공동취재> 우용희 편집국장, 장정안 취재부장  2017-09-20
[특집보도] 깊어지는 ‘금정 납골당’ 갈등…양측 입장 ‘첨예’ - 세계장례테마파크(?) 달콤한 사탕발림으로 주민들 현혹시키는 허상
대봉감의 고장이자 청정자연을 유지하고 있는 금정면. 조용하기만 했던 시골마을이 최근 시끄럽다. 납골당 때문이다.12년 전 금정면 청용리에 납골당 조성을 놓고 주민들 간 첨예한 입장 차이를 보이며 갈등을 야기했던 사업자가 회사사정으로 인해 돌연 사업을 ...
장정안 기자  2017-08-18
[특집보도] 깊어지는 ‘금정 납골당’ 갈등…양측 입장 ‘첨예’ - 업체 측, 납골당 아닌 ‘장례테마파크’…주민들 오해
대봉감의 고장이자 청정자연을 유지하고 있는 금정면. 조용하기만 했던 시골마을이 최근 시끄럽다. 납골당 때문이다.12년 전 금정면 청용리에 납골당 조성을 놓고 주민들 간 첨예한 입장 차이를 보이며 갈등을 야기했던 사업자가 회사사정으로 인해 돌연 사업을 ...
장정안 기자  2017-08-14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중앙로 17-1(2F)   |   대표전화 : 061-472-1470   |   팩스 : 061-472-1469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7   |   발행처 : 영암언론협동조합   |   발행인 : 박노신   |   편집인 : 우용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용희
Copyright © 2018 영암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