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사고로 어린이 ‘중태’…실·과별 조치 ‘제각각’

불법 시설 전수조사…현황 파악 제대로 못해
지역민들은 ‘뒷북 행정, 총체적 난국’ 지적
[2022년 8월 19일 / 제380호]
강용운 기자l승인2022.08.19l수정2022.08.19 15: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영암 곳곳에 위치하고 있는 물놀이장에 이용객들이 몰리고 있는 가운데, 불법으로 물놀이장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는 곳이 많은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안전상의 문제와 함께 영암군의 업무처리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지난달 말 학산면에 위치하고 있는 한 시설의 물놀이장에서 놀던 어린이가 안전사고로 중태에 빠지며 지역사회를 충격에 빠뜨렸다. 
관할 지자체인 영암군은 사고가 발생한 시설에 대해 고발 조치를 취했고 시설은 폐쇄됐다. 또한 영암군 안전총괄과는 이러한 물놀이장의 실태와 더불어 안전관리 준수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한 전수조사에 나섰다. 
영암군에 따르면 군에 신고나 허가를 받지 않고 물놀이장을 운영하는 시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난달 29일까지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이 전수조사 대상은 물놀이장을 상시 설치한 곳, 한시적으로 물놀이장을 운영하고 있고, 미끄럼틀과 같은 기구를 사용하는 곳, 이같은 곳은 아니지만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높은 곳이다. 

집중 점검 사항은 안전관리요원을 상시 배치하고 있는지와 신고나 허가 절차상 문제가 없는지 보험은 가입돼 있는지 여부였다. 
하지만 전수조사가 마무리되고 보름 이상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성행하고 있는 곳곳의 불법 물놀이장에 대한 현황 파악이 제대로 되지 못하고 있어 영암군 행정에 대해 ‘뒷북행정’도 모자라 확인도 제대로 못하는 ‘총체적 난국’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영암군 관계자는 “사고가 난 후 불법 물놀이장 실태 파악에 나섰지만 모든 곳을 확인하기가 쉽지 않았다”며 “현지 실정에 밝은 이장들에게 공문을 보내서 실태 파악 요청을 했지만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곳만 알려왔다”고 밝혔다.  

실제로 전수조사를 통해 군에 신고나 허가를 받고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물놀이장은 총 11곳. 이곳 가운데 군이 조례까지 만들며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있는 물놀이장은 월출산기찬랜드와 금정뱅뱅이골기찬랜드 등 2곳이다. 
특히 법에 따라 수영장업으로 등록된 실내·외 수영장 5곳은 홍보체육과 소관이며, 유원시설로 등록된 물놀이장 4곳은 문화관광과 소관 사항이다. 여기에 안전 지도 등 관련 업무는 안전총괄과에서 맡고 있다.
실태 파악에 나섰지만 이장들의 협조를 받을 곳은 총무과와 각 읍·면사무소였다. 컨트롤타워가 누구인지도 불명확하다. 안전총괄과가 실태 확인에 나섰지만 협조가 원활하지 않았던 이유였다.

최근 지역 내 물놀이장을 이용했다는 군민 A씨는 “수많은 물놀이장이 허가를 받지 않고 신고도 하지 않은채 운영되고 있다는 것인데, 공무원들이 업무분장만 생각해 ‘내 일이 아닌 것처럼 대한다’는 것인데 심각한 행정력의 문제다”고 영암군을 질타했다. 

강용운 기자  news@wooriy.com
<저작권자 © 영암우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용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중앙로 17-1(2F)   |   대표전화 : 061-472-1470   |   팩스 : 061-472-1469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7   |   발행처 : 영암언론협동조합   |   발행인 : 이경자   |   편집인 : 강용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리
기사제보 및 문의 메일 : news@wooriy.com
Copyright © 2022 영암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