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지 태양광 반대’, ‘윤석열 정권 심판’…영암농민 투쟁 선포

[2023년 3월 24일 / 제409호] 남궁효원 기자l승인2023.03.24l수정2023.03.24 10: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역 농업인 단체들이 ‘영암농민 투쟁 선포식’을 갖고 ‘대규모 농지 태양광 반대’와 ‘공안탄압 분쇄, 농민생존권 쟁취, 윤석열 정권 심판’에 목소리를 드높였다.

지난 22일 영암군청 앞에서 (사)한국후계농업경영인 영암군연합회, 영암군쌀생산자협회, 영암군농민회 등 농업인 단체들은 100여명의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대규모 농지 태양광 반대 기자회견’에 이어 ‘공안탄압 분쇄! 농민생존권 챙취! 윤석열정권 심판! 영암농민 투쟁선포식’을 진행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영암군농민회를 중심으로 농지 태양광 반대 및 변전소 송전철탑을 반대하는 1인시위를 450회째 이어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영암 곳곳에서 거액의 임대료를 앞세운 태양광업자들이 태양광 개발행위에 본격적인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농민들의 삶의 터전을 파괴하고 농촌소멸을 앞당기는 대규모 간척지 태양광 개발행위는 그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영암군에 신청된 호포리 대규모 간척지 태양광 개발행위를 불허할 것”을 요구하며, 영암군과 영암군의회에 공청회를 통한 대안 마련에 나서 주길 제안했다.

이어 열린 ‘공안탄압 분쇄 및 농민생존권 쟁취를 위한 영암 농민 투쟁 선포식’에서는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지 1년도 되지 않아 물가와 금리가 폭등하며 민생이 파탄 났고, 친미 친일 사대 외교와 반통일 정책으로 한반도는 전쟁 일보 직전이라면서 윤석열 정권에 맞서 싸우겠다고 나섰다.

참가자들은 “저항세력에는 공안탄압을 가하고, 일본에게는 강제징용 배상 책임에 대한 면죄부와 함께 한일 정상회담을 통해 굴종 외교의 치욕을 보여줬다”고 외쳤다. 
농업에 있어서도 대선 후보 시절 내걸었던 공약을 지키는 것은 고사하고, 쌀값 폭락과 생산비 폭등이라는 이중고에 빠져 허덕이는 농민들을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양곡관리법 전면 개정이라는 농민의 요구는 무시하고, 개정안마저도 거부권 행사를 운운하며 막아서고 있다”면서 “우리 영암 농민들은 반농업, 반민중, 반통일 정권인 윤석열 정권에 맞서 싸워나갈 것”을 선포하며 강력 투쟁을 예고했다.

남궁효원 기자  news@wooriy.com
<저작권자 © 영암우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궁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중앙로 17-1(2F)   |   대표전화 : 061-472-1470   |   팩스 : 061-472-1469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7   |   발행처 : 영암언론협동조합   |   발행인 : 이경자   |   편집인 : 김경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리
기사제보 및 문의 메일 : news@wooriy.com
Copyright © 2023 영암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