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한뼘소설] 용댕이서 배 내릴 때 손목 잡고
오메 대삽이 다 넘어강갑소 바람소리가 무서와부네 집에 갈 일이 아득하요 성님은 폿이야 콩이야 많이도 했소이 샊인 것도 밸로 없고 좋그만좋도 안 해 풍구로 불고 채로 까불고 해도 뉘도 있고 독도 있고 그라네 올 갈에 잔치가 있을까미 좀 많이...
영암우리신문  2016-09-01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중앙로 17-1(2F)   |   대표전화 : 061-472-1470   |   팩스 : 061-472-1469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7   |   발행처 : 영암언론협동조합   |   발행인 : 박노신   |   편집인 : 우용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용희
Copyright © 2019 영암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