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란 영암지역 민간희생자 넋 기려

‘제6회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합동위령제’ 봉행
[ 2019년 11월 22일 제245호 ]
노경선 기자l승인2019.11.22l수정2019.11.22 15: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구림 첫 포위 사건을 비롯해 한국전쟁 전후 억울하게 희생당한 민간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합동 위령제가 열렸다.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영암유족회’가 주관한 합동 위령제는 전동평 군수, 조정기 군의장, 유족회 관계자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무고하게 희생된 영령들의 영면을 비는 추모식과 위령제가 봉행됐다.

‘영암 구림 첫 포위 사건’이란 한국전쟁 발발 후 군·경의 수복작전이 전개되던 1950년 10월 17일, 공비토벌작전 중이던 서남지구 공비토벌부대에 의해 군서면 구림마을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이다.

이 사건은 경찰이 구림지역을 수복하기 위해 처음 들어올 때 민간인이 희생된 사건으로, 1950년 10월17일 오전 3시경 영암경찰서를 출발한 경찰 100여명이 같은 날 오전 5시경 구림지역에 도착해 구림의 북쪽과 남쪽, 도로변을 따라 마을을 포위하고 수색하는 과정에서 야경을 서던 주민, 총소리에 놀라 집 밖으로 나왔던 주민, 총소리를 듣고 도망가던 주민, 경찰의 명령으로 한 곳으로 모였던 주민 등을 아무런 절차 없이 사살한 것으로 밝혀졌다.

희생자들은 모두 군서면 구림 주민으로, 구림지역이 해방 이후 좌익세력이 강했던 지역이어서 한국전쟁시기 인공치하에서 좌익활동가의 활동이 활발했기 때문에 외부로부터 공산당 마을로 인식되면서 벌어진 사건으로 분석됐다.

유족회 측은 한국전쟁 전후 영암 지역의 민간인 희생자를 약 1만2000여명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를 통해 확인된 희생자는 현재 총 931명에 불과하다.

유족회 관계자는 “영문도 모른 채 희생당한 민간인 학살에 대해 진실 규명이 시급하다”며 “최근 법사위원회에 상정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일부 개정안’이 하루빨리 의결돼 희생자들의 명예회복과 배상이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노경선 기자  demate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우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중앙로 17-1(2F)   |   대표전화 : 061-472-1470   |   팩스 : 061-472-1469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7   |   발행처 : 영암언론협동조합   |   발행인 : 박노신   |   편집인 : 우용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용희
Copyright © 2019 영암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