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순유출, 획기적 대안 시급

[2019년 8월 30일 / 제234호] 공무원 주거시설 건립 움직임…지역적 관심 및 협조 필요 장정안 기자l승인2019.08.30l수정2019.08.30 14: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역주민들이 농촌을 떠나고 있다. 그에 따라 지역사회도 흔들리고 있다.
현재 농촌의 가장 큰 문제는 소득보전도, 갈수록 드세 지고 있는 개방 압력도, 농업 구조조정도 아니다. 어떻게 농촌사회를 유지할 것인가가 핵심이다.
지역의 한 주민은 “평일에도 사람 찾아보기가 힘든데 희망은 무슨 희망이냐. 유지하는 것도 힘들다”고 말했다. 영암읍에서 상가를 운영하고 있는 이 주민은 한 달에 200만원 매출을 올리는 것도 힘들다. 유동인구가 없다는 것이 큰 이유다.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국내인구 이동 동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영암군 올 상반기 순유출 인구는 443명으로 광양시, 목포시, 구례군, 해남군, 화순군에 이어 순유출 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손꼽혔다.
영암군민이 다른 도시로 빠져나가는 이유는 주택, 가족, 직업순이었다. 이같이 영암군의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원인은 우리나라 모든 중소도시가 품고 있는 문제와 동일하다. 저출산, 대도시로의 인구유출이 가장 심각한 원이다. 결국, 열악한 정주여건과 교육환경, 일자리 부족 등이 인구 유출을 부추겼다. 이에 지역에서는 순유출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현실에서 극약처방이 없는 한 인구증가에 대한 기대는 쉽게 달성되지 못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물론, 적은 인구에 고소득이 보장되는 좋은 일자리가 넘친다면 이상적인 도시가 될 수 있겠지만 그것도 당장은 쉽지 않다. 이에 주민들은 직업적으로 가장 안정적이지만 타지에서 거주하는 공무원들을 지역으로 유입시키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손꼽았다.
군에 따르면 현재 영암군 811명의 공무원 중 영암군에 주소를 두지 않고 있는 공무원은 38명이다. 쉽게 말하자면 773명의 공무원이 지역에 주소를 두고 있거나 거주하고 있다는 셈이다.
하지만 이같은 수치에 주민들은 고개를 갸웃거린다. 주민등록상으로는 그럴 수는 있지만 실제 거주 인원은 이같은 수치에 훨씬 못 미칠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 이에 대해 지역 안팎에서는 우리 지역의 인구감소 문제에 대해 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해야함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러한 지적에 군 공직사회에서는 주거의 자유 등은 둘째 치더라도 거주할 수 있는 주거인프라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하소연이다. 원룸 등은 턱없이 부족한데다 임대가격도 인근 지역에 비해 비싸고 아파트나 공동주택의 가격대가 인근 대도시와 비슷한 수준인 반면 생활 인프라는 그에 턱없이 못 미치는 실정이다.
이에 군은 대안으로 공무원 기숙사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군에 따르면 공무원의 지역 내 거주를 유도하고 있으나 앞선 이유 등으로 인해 실효성이 떨어짐에 따라 공무원 주거시설 설치를 위한 용역 타당성 조사를 진행했다.
이에 군은 경남 산청군과 하동군, 합천군 등의 먼저 공무원 주거시설 설치 운영하고 있는 지자체 등의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지역에 맞는 방안을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현재로서 가장 유력한 방안은 영암군 동무지구 내에 추진될 청년소통센터 부지에 원룸형 공무원 주거시설을 설치하는 것으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군은 이같은 공무원 주거시설이 완공될 경우 젊은 공직자가 지역에서 실 거주하고 지역상가를 이용하게 됨으로서 지역경제 및 인구유입 효과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주거를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조건 오라고 하는 것은 쉽지 않다”며 “이에 공무원 주거시설을 조성해 정주여건 개선 및 직원들의 후생복지 증진, 군 소재지 권역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장정안 기자  news@wooriy.com
<저작권자 © 영암우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정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중앙로 17-1(2F)   |   대표전화 : 061-472-1470   |   팩스 : 061-472-1469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7   |   발행처 : 영암언론협동조합   |   발행인 : 박노신   |   편집인 : 우용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용희
Copyright © 2019 영암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