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감소세는 ‘주춤’…인구정책 효과로 보기는 ‘어려워’

[2019년 8월 16일 / 제232호] 7월말 기준 5만4295명, 한달새 117명 증가 / 신축아파트 효과…중장년층 인구정책 마련 필요 장정안 기자l승인2019.08.16l수정2019.08.16 15: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09년 6만이 처음 붕괴된 이후 매년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였던 영암군의 인구 수가 최근 처음으로 증가세를 보이며 인구 수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지만 인구 증가에 대한 명과 암이 명확해 보다 체계적이고 정확한 대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군에 따르면 지난 7월말 기준으로 영암군 인구는 5만4295명이었다. 이는 6월 5만4178명보다 117명이 증가한 수치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삼호읍이 1만3796명으로 전 달보다 224명이 늘어 가장 많은 증가량을 나타냈다. 학산면도 3077명으로 전달보다 14명이 늘어났고 서호면은 2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영암읍을 비롯한 8개 지역은 감소세가 뚜렷했다. 영암읍의 경우 8465명으로 전 달에 비해 27명이 감소했고 삼호읍서부출장소는 36명, 덕진면 20명, 도포면 14명이 각각 감소했다.
이처럼 특정지역에 인구가 집중적으로 늘어난 것에 대해 최근 삼호읍과 학산면에 신축아파트가 들어선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영암군의 인구현황에서 출생과 사망 비율은 항상 2대1의 비율로 사망이 출생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는 상황이고 신축아파트가 들어선 삼호읍과 학산면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은 여전히 인구감소가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다는 점에서 이같은 주장에 신빙성을 더해주고 있다. 
특히 지난해말부터 5월까지 분석한 사유별 전출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기간 동안 전출자는 3322명인데 반해 전입자는 2903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전출 사유 중 가장 많은 사유는 가족문제로 1040명이 했고 뒤이어 직업으로 1022명, 주택문제로 697명이 각각 전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직업에서는 1184명이 전입을 해와 유일하게 전출입 합계에서 162명이 많게 나타났고 건강상의 이유로 전입한 인구는 102명으로 전출 41명보다 61명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데이터 상으로 봤을 때 영암군의 인구정책이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현재 영암군의 인구정책을 살펴보면 청년과 귀농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최근 선정된 ‘For you, 청년 영암라이프 청년 웰컴·어울림·영암’ 사업의 경우 군·도비 1억8000만원을 투입해 빈집을 리모델링해 귀농해온 청년들에게 주거공간을 제공한다는 내용이다.
이밖에도 청년소통센터, 청년취업자 주거비 지원사업, 청년희망디딤돌 통장사업, 청년동아리 지원사업 등 다양한 청년 정책이 마련돼 청년들의 복지는 상당히 높아졌다.
여기에 만 65세 이상의 노인인구에 대한 복지도 다양하게 마련된데 반해 청년과 노인 인구의 중간층인 중장년층에 대한 정책은 상당히 빈약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가족과 주택, 자녀교육, 직업 등의 사안들이 복잡하게 엉켜 있는 40~50대 층을 지역으로 끌어들일 수 있는 획기적인 맞춤형 인구정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 주민은 “지금의 인구증가가 영암군의 정책으로 인한 장기적인 현상이기보다는 삼호의 대규모 신축아파트가 들어섬에 따라 나타나는 현상이 크다”며 “현재의 숫자에 안주하기보다는 중장년층의 인구를 끌어들일 수 있는 인구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장정안 기자  news@wooriy.com
<저작권자 © 영암우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정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중앙로 17-1(2F)   |   대표전화 : 061-472-1470   |   팩스 : 061-472-1469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7   |   발행처 : 영암언론협동조합   |   발행인 : 박노신   |   편집인 : 우용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용희
Copyright © 2019 영암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