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 출발

[2019년 7월 26일 / 제230호] 전남도교육청, 고교 1학년 80명 중·러 찾아 통일 염원 김유나 기자l승인2019.07.26l수정2019.07.26 14: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남도교육청의 특색교육활동인 2019 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가 지난 24일 대망의 ‘통일희망 열차 대장정’에 올랐다.
통일열차학교는 지난 24일 오전 도교육청에서 출정식을 갖고, 오는 다음달 9일까지 16박17일 일정으로 중국, 백두산, 러시아 등을 탐방하며 항일 역사를 되짚고 통일 희망을 찾는 대장정을 시작했다.
출정식을 마친 학생들은 학부모와 직원들의 환송을 받으며 도교육청을 출발, 파주 도라산 통일전망대를 거쳐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 하얼빈으로 가는 비행기에 오른다. 
이후 중국 대련, 단동, 집안, 백두산, 연길을 지나 러시아 우수리스크, 블라디보스톡, 하바롭스크에 이르는 경로를 거쳐 다음달 9일 귀국한다.
학생들은 반을 나눠 지도교사와 함께 독서토론, 안중근 의사 기념관 등 항일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고려인 마을 봉사활동, 자치회 운영을 통한 자치활동, 국제 상호 문화교류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통일열차학교는 전남 학생들에게 통일 한반도를 꿈꾸며 평화와 번영의 유라시아 시대를 선도할 민주시민으로 자라고, 3·1운동 100주년 및 안중근 의사 의거 110주년을 테마로 올바른 국가관과 민족의식을 고취하도록 기회를 제공한다. 또, 학생중심 프로젝트 운영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함과 아울러 미래핵심역량을 키워주고, 나라사랑 및 통일 의식을 함양하도록 다양한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특히, 스스로 기획하는 통일체험, 횡단열차 등 이동수단의 공간적 제약을 학습의 장으로 삼아 의사소통 능력과 리더십을 길러주게 된다. 이번 여정에는 도내 고등학교 1학년 80명, 지도교원 및 운영요원 22명 등 총 102명이 참가하며, 참가자들은 출정식에서 성공적인 대장정을 다짐했다. 영암에서는 영암고 임예한별 학생과 김신혁, 황수민 학생, 낭주고 박서연 학생 등 총 4명이 참가한다.
출정식은 열차학교 운영상황을 담은 홍보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개식선언,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 격려사, 우승희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위원장 축사, 출정신고, 학생대표 선서, 학부모 응원영상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장석웅 교육감은 “통일희망열차학교는 학생 여러분에게 큰 도전과 배움의 기회”라면서 “힘든 여정이지만 탐방기간 동안 서로 도우며 어려움을 극복하고, 역사를 되새기고 조국을 생각하는 성과를 거두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한편, 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는 민선3기 장석웅 교육감 취임 후 기존 ‘시베리아 횡단 독서토론열차학교’의 정신과 성과를 계승하되, 학생 스스로 교육활동을 기획하고 참여하는 자치학교 형태로 방식을 개선해 올해부터 새롭게 운영되는 프로그램이다. 

김유나 기자  news@wooriy.com
<저작권자 © 영암우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중앙로 17-1(2F)   |   대표전화 : 061-472-1470   |   팩스 : 061-472-1469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7   |   발행처 : 영암언론협동조합   |   발행인 : 박노신   |   편집인 : 우용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용희
Copyright © 2019 영암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