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값 폭락 대책 마련 촉구”…대책위 구성키로

영암군의회 등 영암 기관단체 간담회
[2022년 8월 19일 / 제380호]
강용운 기자l승인2022.08.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쌀값 폭락 대책 마련을 위한 영암군 기관단체 간담회가 지난 16일 영암군농업인쉼터에서 열렸다. 

(사)전국쌀생산자협회 영암군지부 주관한 이번 간담회는 정운갑 영암군의회 경제건설위원장 이영주 영암군 친환경농업과 과장과 각 팀장, 허훈 농협중앙회 영암군지부 농정지원단장, 이용애 영암군 이장단협의회 회장, 김종수 한국후계농업경영인 영암군연합회 회장, 정철 영암군농민회 수석부회장, 한봉호 영암군쌀생산자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한봉호 영암군 쌀생산자협회장은 “작년부터 계속된 쌀값 하락은 바닥이 어딘지도 모르게 폭락하고 있다. 나락가격은 지금 현재 작년 수확기 대비 30%가 떨어진 상황이다. 당장 있을 수확기에 조와 벼 가격도 매우 낮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농협은 재고가 많아 수매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현실에 영암군 기관단체 간담회를 통해 공동으로 대응하면서 대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운갑 영암군의회 경제건설위원장은 “7월에 의회주관으로 농협조합장 간담회, 농민단체간담회를 진행했고, 정부 대응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했다”며 “지금도 대책 마련을 위해 여러 가지 방안을 모색 중에 있다”고 했다. 
허훈 농협중앙회 영암군지부 지원단장은 “쌀값 폭락에 따른 농협의 손실은 심각하다. 그럼에도 농협은 올해 수매를 차질 없이 진행하기 위해 여석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타작물 전환사업, 통합RPC 현대화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손실이 장기화 돼선 안되기에 농산물생산안정기금을 현실에 맞게 운용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영암군 친환경농업과는 “농협과 농민들 상황이 매우 어렵게 돌아가고 있어 안타깝다. 영암 쌀 소비 촉진 운동을 진행하고 있고, 장기적으로는 타작물 사업 지원을 확대 하려 하고 있고, 통합 RPC 시설현대화 사업도 추진하려고 한다”며 “농협과 농민의 실제적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수 한농연 회장은 “영암군 농민단체가 공동으로 ‘쌀값폭락 영암군 농민총궐기’를 준비하고 있다. 지역투쟁으로 차량시위, 논 갈아엎기를 기획하고 있고 8월 말 서울에서 전국농민대회를 열 것이다”고 했다. 

이에 영암군농민회는 “쌀값 폭락 문제 해결을 위해 대정부 대응책과 영암군 내의 전략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한 ‘쌀값 폭락 영암군 대책위원회’를 기관단체가 공동으로 구성할 것‘을 제안했고, 구성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강용운 기자  news@wooriy.com
<저작권자 © 영암우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용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중앙로 17-1(2F)   |   대표전화 : 061-472-1470   |   팩스 : 061-472-1469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7   |   발행처 : 영암언론협동조합   |   발행인 : 이경자   |   편집인 : 강용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유리
기사제보 및 문의 메일 : news@wooriy.com
Copyright © 2022 영암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