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정보공개 최소화로 ‘혼란’…“집 앞도 못 나간다”

[2021년 1월 22일 / 제303호] 노경선 기자l승인2021.01.22l수정2021.01.22 14: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 14일 밤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영암지역에 4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1주일 내내 전국의 방송과 언론에 영암군의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뉴스가 지역의 모든 것을 덮어 버렸다.

매일같이 이어지는 신규 확진자 소식과 점점 좁혀오는 밀접 접촉자 검사에 불안에 떤 지역민들은 외부활동을 자제했고, 영암읍을 비롯해 지역 전역이 마치 유령도시로 방불케 했다. 

특히 지역민들은 지역사회 상황 파악을 위해서는 재난안내 문자와 전라남도·영암군의 확진자 현황 및 이동경로 정보공개에만 의존할 수밖에 없지만, 이마저도 정부의 개인정보 관련 지침에 따라 최소화된 공개가 실시되고 있어 지역민들의 원성은 커져만 가고 있다.

지역민들은 각종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접한 내용과는 달리 전라남도 및 영암군에서 공개하고 있는 확진자 현황 정보가 너무 부족해, 이를 연관시켜 정확한 정보를 확인할 수 없다는 점에서 더 큰 혼란이 생겼다고 지적한다. 

또한 영암군00번 확진자가 전라남도 몇 번 확진자인지조차 파악할 수가 없었으며, 타 시군의 코로나19 현황 공개와는 차이가 있었다.  

지역민 A씨는 “언론보도는 좀더 상세히 나오고 있는 반면, 영암군과 전라남도의 확진자 공개로는 아무 것도 알 수가 없다”면서 “가짜뉴스가 판치는 판국에 언론보도만 믿을 수 없어 정확한 정보를 알고 싶어도 알 수가 없다”고 한탄해 했다.

이어 “카카오톡이라든지 SNS로 지역민들끼리 정보가 공유되고 있는데, 결국 정보공개가 정확하지 않으니 온갖 추측만 난무하고 있다. 심지어 확진자 발생 어린이집도 도포면, 덕진면에 있는 어린이집이라고 소문이 나기도 했다”면서 “정확한 정보와 이동동선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해서 지역민 스스로 조심하고, 의심되는 사람은 검사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역민 B씨는 “확진자가 누구인지 이동 동선은 어떠했는지 모르니 모두가 위축되어 있고, 집 앞 편의점은커녕 그 어느 곳도 갈 수가 없다”면서 “개인정보 보호를 떠나서 이러다간 지역 전체가 암흑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일주일 사이에 영암읍을 비롯한 중심가는 평일 낮에도 한적한 상황이 연출되고 있으며, 퇴근시간이 끝나는 오후 7시 이후에는 이동하는 차량조차도 눈에 띌 정도로 줄었고 상가들도 서둘러 문을 닫는 모습이 이어지고 있다.

노경선 기자  news@wooriy.com
<저작권자 © 영암우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중앙로 17-1(2F)   |   대표전화 : 061-472-1470   |   팩스 : 061-472-1469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7   |   발행처 : 영암언론협동조합   |   발행인 : 박노신   |   편집인 : 우용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용희
Copyright © 2021 영암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