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관리구역’ 충격파, 맞춤사업으로 최소화한다

내년 67억원 책정, 올해 比 2배…노후 경유차에 22억
[2020년 11월 20일 / 제294호]
노경선 기자l승인2020.11.20l수정2020.11.20 14: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 4월 대기관리권역 전국 확대에 따라 대기관리권역으로 지정된 영암군이 지역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지역맞춤형 대기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영암군은 올해 대기환경개선 사업 예산인 38억 원보다 약 30여억 원이 증가된 67억3594만원을 2021년 대기환경개선사업 예산으로 책정하고 내년 1월부터 18개 사업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군은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1100대 분량에 17억6000만원, 노후 경유차 DPF 부착 지원사업 120대 분량에 4억5600만원 등 노후 경유차 부분에 22억16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대기관리권역 지정으로 가장 큰 피해가 예상되는 노후 경유차 부분의 충격파를 최소화 한다는 계획이다.

또, 어린이 통학차량 LPG차 전환 지원에 1억2500만원, 전기 승용자동차 민간보급사업에 15억 3340만원, 전기 화물차 보급사업에 7억760만원, 전기 이륜차 민간 보급사업에 3984만원, LPG 화물차 신차구입 지원 3억2000만원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에 대한 지원도 확대한다.

아울러,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 확대 보급에 1300만원, 미세먼지 불법배출 예방·감시활동에 3억1700만원, 소규모 사업장 대기오염 방지시설 설치 지원에 8억1000만원 등 생활에 밀접한 오염원에 대해서도 12억2780원의 예산을 투입해 집중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건설기계 DPF 부착, 엔진교체 등 공사장 관리 분야에 3억5200만원을 지원하는 등 영암군의 지역적 특색에 맞는 대기관리질 관리사업으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며 대기환경 개선을 이룬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대기관리권역 전국 확대에 따라 여러 가지 불편함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어 지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각종 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영암군은 전국 미세먼지 농도 상위 30% 이내 지역으로 미세먼지 농도 상위 30~50%인 목포시, 나주시와 함께 남부권 대기관리권역으로 지정됐다.

노경선 기자  news@wooriy.com
<저작권자 © 영암우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중앙로 17-1(2F)   |   대표전화 : 061-472-1470   |   팩스 : 061-472-1469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7   |   발행처 : 영암언론협동조합   |   발행인 : 박노신   |   편집인 : 우용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용희
Copyright © 2020 영암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