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 지원정책 집중했지만…현실은 ‘은퇴자, 나홀로 귀농’

[2018년 11월 30일 / 197호] 숫자에만 집착해 ‘득보다 실이 많은’ 인구 배가 정책 / 귀촌·영세상공인·원주민에는 ‘무관심’…지원정책 공정해야 장정안 기자l승인2018.11.30l수정2014.09.23 05:46
기사 댓글 총 1
나그네

귀농에 안퍼주면 거긴 사람이 사라져요.

2019.03.21 17:44

0 / 최대 400byte

자동등록방지 코드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중앙로 17-1(2F)   |   대표전화 : 061-472-1470   |   팩스 : 061-472-1469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7   |   발행처 : 영암언론협동조합   |   발행인 : 박노신   |   편집인 : 우용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용희
Copyright © 2019 영암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