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9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특집보도] <영암군의회 강찬원 의장을 만나다> 뚝심있는 강한 의정활동, 군민과 지역경제 든든한 ‘버팀목’
“새로운 비상을 꿈꾸며 뜨거운 열정과 패기 속에 끊임없이 연구하고 학습하며 의원의 자질과 소양을 다지고 군민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며 희망찬 미래를 위해 생산적이고 발전적인 의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영암군의회 제8대 후반기 강찬원 의장을 만나 ...
<정리> 신은영 기자  2020-12-24
[특집보도] <2020 영암군정 결산> 격변의 2020년! 군민과 함께 극복
‘하나된 군민, 풍요로운 복지 영암’이라는 군정목표 아래 군민과 군민의 행복을 위해 쉼 없이 달려온 민선 7기도 어느덧 반환점을 돌았다.올 한 해 우리 사회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격변의 한해를 보냈다.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인류는 생명을 위협받고 ...
<정리> 신은영 기자  2020-12-18
[특집보도] <영암군의회 의원 연구단체> 새로운 정책개발, 연구하고 공부하는 ‘의회의 변신’
영암군의회가 지난 16일 의회에서 처음으로 구성했던 의원 연구단체인 관광산업발전연구회와 혁신성장연구회의 연구용역 결과를 발표하는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이날 최종보고회는 강찬원 의장과 연구단체 참여의원, 집행부에서는 전동평 군수와 박종필 부군수를 비롯한...
<정리> 신은영 기자  2020-12-18
[특집보도] 관광자원으로 확보하고…지역 주민 다수에게 혜택 있어야
[알·쓸·빈·집] 알고 보면 쓸모 있는 빈집< 글 싣는 순서 >- 늘어나는 빈집에 어둠이 짙어지는 영암- 공간의 다양화 전북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빈집, 체험휴양 명소로 거듭나다. '삼보산골 마을'- 폐가에 전통을 붓다, 충남 공주 ...
우용희 편집국장  2020-12-11
[특집보도] 철학 담고 차별화해야…면밀한 조사·분석·연구가 ‘핵심’
[알·쓸·빈·집] 알고 보면 쓸모 있는 빈집< 글 싣는 순서 >- 늘어나는 빈집에 어둠이 짙어지는 영암- 공간의 다양화 전북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빈집, 체험휴양 명소로 거듭나다. '삼보산골 마을'- 폐가에 전통을 붓다, 충남 공주 ...
우용희 편집국장  2020-12-04
[특집보도] [기획]폐교를 인기 절정의 ‘요즘 도서관’으로…‘고창 책마을해리’
[기획취재] 공공도서관, 미래에서 변화를 찾다책을 빌리거나 읽고 공부하는 공간으로만 인식되었던 ‘도서관’. 하지만 21세기 시대 트렌드는 도서관마저 변화하게 만들었다. 강연과 공연, 이벤트 등 다양한 문화행사와 함께 카페 및 여가활동을 포함한 하나의 ...
우용희·신은영 기자  2020-11-27
[특집보도] [알쓸빈집]공동체 의식 회복…주민주도의 ‘군산 우체통거리’
[알·쓸·빈·집] 알고 보면 쓸모 있는 빈집농촌의 인구감소는 비단 오늘 내일의 문제가 아니다. 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빈집과 빈 상가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될 문제이다. 이에 빈 건물을 정비하는 등 재활용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지적...
노경선·유환희 기자  2020-11-27
[특집보도] [기획]공장지대 폐교에서 지역의 명소로 ‘김해 지혜의 바다’
[기획취재] 공공도서관, 미래에서 변화를 찾다책을 빌리거나 읽고 공부하는 공간으로만 인식되었던 ‘도서관’. 하지만 21세기 시대 트렌드는 도서관마저 변화하게 만들었다. 강연과 공연, 이벤트 등 다양한 문화행사와 함께 카페 및 여가활동을 포함한 하나의 ...
<공동취재> 우용희·신은영 기자  2020-10-16
[특집보도] [추석특집 2020 영암군정]누란지위(累卵之危)의 코로나19 위기…“군민과 함께 극복할 터”
전동평 군수가 누란지위(累卵之危)의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도 지난 9개월여간 ‘하나된 군민, 풍요로운 복지영암’이라는 군정목표 아래 6만 군민, 16만 향우, 1000여 공직자와 혼연일체가 되어 어렵고 힘든 시기를 극복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영암...
<정리>신은영 기자  2020-09-25
[특집보도] [특집]서영암농협 조합장 보궐선거 후보자
영암우리신문은 오는 11일 실시되는 서영암농협 조합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에게 출마의 변과 주요공약에 대해 설명을 부탁드렸습니다. 이에 각 후보자들로부터 응답된 내용을 정리해 소개합니다. (순서는 기호 순) 기호1 김원식 ■ 주요경력 (3개)- ...
영암우리신문  2020-09-04
[특집보도] [기획]역사((驛舍) 공간을 지역민들의 품으로 ‘가재울도서관’
[기획취재] 공공도서관, 미래에서 변화를 찾다책을 빌리거나 읽고 공부하는 공간으로만 인식되었던 ‘도서관’. 하지만 21세기 시대 트렌드는 도서관마저 변화하게 만들었다. 강연과 공연, 이벤트 등 다양한 문화행사와 함께 카페 및 여가활동을 포함한 하나의 ...
우용희·신은영 기자  2020-09-04
[특집보도] [기획]독서와 휴식이 어우러진 ‘파주 지혜의 숲’
[기획취재] 공공도서관, 미래에서 변화를 찾다책을 빌리거나 읽고 공부하는 공간으로만 인식되었던 ‘도서관’. 하지만 21세기 시대 트렌드는 도서관마저 변화하게 만들었다. 강연과 공연, 이벤트 등 다양한 문화행사와 함께 카페 및 여가활동을 포함한 하나의 ...
우용희·신은영 기자  2020-08-28
[특집보도] [기획]솔솔 책 향기와 더불어 가는 문화공간 ‘성동책마루 도서관’
[기획취재] 공공도서관, 미래에서 변화를 찾다책을 빌리거나 읽고 공부하는 공간으로만 인식되었던 ‘도서관’. 하지만 21세기 시대 트렌드는 도서관마저 변화하게 만들었다. 강연과 공연, 이벤트 등 다양한 문화행사와 함께 카페 및 여가활동을 포함한 하나의 ...
우용희·신은영 기자  2020-08-21
[특집보도] [기획]시끌벅적 떠들 수 있는 도심 속 복합문화공간 ‘양재도서관’
[기획취재] 공공도서관, 미래에서 변화를 찾다책을 빌리거나 읽고 공부하는 공간으로만 인식되었던 ‘도서관’. 하지만 21세기 시대 트렌드는 도서관마저 변화하게 만들었다. 강연과 공연, 이벤트 등 다양한 문화행사와 함께 카페 및 여가활동을 포함한 하나의 ...
우용희·신은영 기자  2020-08-21
[특집보도] [알쓸빈집]마을 미술프로젝트로 탄생한 ‘부산의 산토리니’
[알·쓸·빈·집] 알고 보면 쓸모 있는 빈집농촌의 인구감소는 비단 오늘 내일의 문제가 아니다. 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빈집과 빈 상가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될 문제이다. 이에 빈 건물을 정비하는 등 재활용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지적...
노경선·박준영 기자  2020-08-14
[특집보도] [알쓸빈집]폐가에 전통을 붓다, 충남 공주 ‘잠자리가 놀다 간 자리’
[알·쓸·빈·집] 알고 보면 쓸모 있는 빈집농촌의 인구감소는 비단 오늘 내일의 문제가 아니다. 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빈집과 빈 상가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될 문제이다. 이에 빈 건물을 정비하는 등 재활용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지적...
노경선·박준영 기자  2020-07-31
[특집보도] [알쓸빈집]빈집을 도심농장으로…청년들의 도전, 미추홀 ‘빈집은행’
[알·쓸·빈·집] 알고 보면 쓸모 있는 빈집농촌의 인구감소는 비단 오늘 내일의 문제가 아니다. 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빈집과 빈 상가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될 문제이다. 이에 빈 건물을 정비하는 등 재활용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지적...
노경선·박준영 기자  2020-07-31
[특집보도] [인터뷰]“강한 의회, 소통하는 의회로 만들겠습니다”
제8대 영암군의회 후반기 의장으로 강찬원 의원이 선출됐다. 강 의장은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후반기 군의회를 이끌어, 의원들의 의정활동을 적극 지원하는 동시에 군민들과의 소통의회로 만들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다음은 질의답변.■ 후반기 의장에 당선되...
신은영 기자  2020-07-24
[특집보도] [기획]전주시민들의 책 놀이터로 변신한 ‘평화도서관’
[기획취재] 공공도서관, 미래에서 변화를 찾다책을 빌리거나 읽고 공부하는 공간으로만 인식되었던 ‘도서관’. 하지만 21세기 시대 트렌드는 도서관마저 변화하게 만들었다. 강연과 공연, 이벤트 등 다양한 문화행사와 함께 카페 및 여가활동을 포함한 하나의 ...
우용희·신은영 기자  2020-07-24
[특집보도] [알쓸빈집]공간의 다양화 전북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알·쓸·빈·집] 알고 보면 쓸모 있는 빈집농촌의 인구감소는 비단 오늘 내일의 문제가 아니다. 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빈집과 빈 상가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될 문제이다. 이에 빈 건물을 정비하는 등 재활용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지적...
노경선·박준영 기자  2020-07-17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중앙로 17-1(2F)   |   대표전화 : 061-472-1470   |   팩스 : 061-472-1469
등록번호 : 전남 다 00347   |   발행처 : 영암언론협동조합   |   발행인 : 박노신   |   편집인 : 우용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용희
Copyright © 2021 영암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1